2017.02.23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English

Euromoney names Citi Best Bank in Asia

Euromoney named Citi the Best Bank for 2015 - the eighth time in the last 10 years that Citi has picked up the prestigious award. Citi also picked up Best Investment Bank and M&A house in India at an awards ceremony in Hong Kong on July 16th.

The awards were decided by the editors of Euromoney Magazine. In the Global awards announced earlier in July, Citi was named Best Global Bank and Best Emerging Markets Investment Bank by Euromoney. “In a highly competitive market this independent recognition is greatly appreciated by all of us at Citi. I would also like to thank our clients who place their trust in Citi to meet their financial needs. Asia Pacific is at the heart of Citi’s transformation and we are well placed to capture more of the growth opportunities in this region,” said Mark Slaughter, Head of Corporate and Investment Banking Asia Pacific.

In the editorial write up announcing the Asia awards, Euromoney highlighted Citi’s progress in Asia and the balance of its business. “Citi…where no one country accounts for more than 10% of revenues, is displaying an appreciation for dispersing risk across geographies and potentially shielding the company from swings in fortune for any one market…the bank also made strides in a number of areas connected to the internationalization of the renminbi and the development of the Shanghai-Hong Kong stock connect system.”

Citi Asia is the largest region for the bank’s revenues and profits outside North America contributing over a fifth of global profit in 2014. In the most recently reported numbers for the second quarter 2015 reported on July 15, Citi Asia Pacific revenues for the second quarter were up 5% to US$3.5bn and net income was up 54% year on year to $1.03 billion. Citi Asia has operations in 17 markets across the region and is one of Asia’s largest wealth managers with over US$255bn AUMs with leading retail and institutional businesses. During the awards period Citi helped raise over US$200 billion for clients from capital markets and advised on close to US$100bn in M&A.

 

 

씨티는 유로머니지(Euromoney)로부터 2015년 아시아 지역 최우수은행(Best Bank in Asia)으로 선정되었다. 지난 10년간 씨티가 유로머니지로부터 ‘아시아 지역 최우수은행’으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8번째이다. 또한 씨티는 지난 7월 16일 홍콩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인도 내 최고의 투자은행 겸 M&A 자문사로 선정되었다.

이번 상은 유로머니 편집진이 선정하였으며 씨티는 앞서 7월 발표된 글로벌 어워드에서도 유로머니지가 선정한 최고의 글로벌 은행 및 최고의 신흥시장 투자은행으로 선정되었다. 마크 슬로터(Mark Slaughter) 씨티그룹 아태지역 기업 및 투자금융 부문 총괄은 “경쟁이 치열한 시장 환경 속에서의 이번 수상은 씨티 임직원 모두에게 큰 의미이며, 모두 매우 감사히 여기고 있다. 또한 금융 니즈에 대한 충족을 위해 씨티를 신뢰해준 고객들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아태지역은 씨티의 변화의 중심에 있으며, 우리는 아태지역에서 더 많은 성장의 기회를 잡을 수 있는 좋은 입지에 있다”고 말했다.

특히 유로머니지는 이번 아시아 지역 수상자를 발표하는 논설문에서 아시아 지역에서의 씨티가 이뤄낸 성장과 균형 잡힌 사업 구조에 대해 강조했다. 논설문에 따르면, “씨티는 어떠한 단일 국가도 자사 전체 매출의 10% 이상을 차지하지 않도록 유지하면서 여러 지역에 걸친 리스크 분산으로 수익을 이뤄내고 있으며, 한 단일 시장의 어떠한 자산 변동으로부터도 잠재적으로 자사를 보호하고 있다. … 씨티는 또한 위안화의 국제화와 상하이-홍콩 주식연계제도 개발과 같은 여러 분야에서도 큰 진전을 이뤘다.”

씨티 아시아 지역은 2014년 씨티 글로벌 수익의 1/5 이상을 차지하는 등, 북미 외 지역 총 매출 및 수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다. 가장 최근(7월 15일)에 발표된 2015년 2분기 수치에 따르면, 씨티그룹 아태지역의 2분기 매출은 35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했으며, 순수익은 10억 3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했다. 씨티 아시아 지역은 역내 17개 시장에서 영업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최고의 소매·기업 금융 사업과 2,550억 달러 이상 규모의 운용자산을 가진 아시아 최대 자산관리사들 중 한 곳이다. 이번 어워드 선정기간 동안 씨티는 자본시장에서 2,000억 달러 이상의 고객 자본 조달을 도왔으며, M&A 부문에서는 1,000억 달러에 달하는 액수에 대한 자문을 제공하였다.

 


관련기사

관련태그

시티은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