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내

반기문 '오락가락' 의전 논란...네티즌 "행차도 아니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인천공항공사에 의전을 요청했다가 거절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12일 한 매체는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인천공항공사를 통해 확인한 결과 반기문 전 총장이 ‘특별한 의전’을 요청했으나, 공항공사에 전직 유엔 사무총장에 대한 예우 규정이 없어 응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반기문 총장은 지난 8일 서민들과 함께 하겠다며 지하철을 통해 자택 귀가를 검토했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어 모순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12일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인천공항공사를 통해 확인한 결과 반기문 전 총장이 '특별한 의전'을 요청했으나, 공항공사에 전직 유엔 사무총장에 대한 예우 규정이 없어 응하지 않았다.

조 의원 측은 "인천공항 관계자가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지만 의전과 관련한 요청이 온 것은 맞다'고 했다"고 전했다.

반 전 총장이 요구한 의전은 귀빈실 사용과 기자회견을 위한 연단 설치 등 으로 인천공항 귀빈실은 화장실이 딸려있는 7개의 방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 중 소나무실은 전·현직 3부요인(대통령·국회의장·대법원장), 전·현직 헌법재판소장 등 최고 귀빈에게만 개방한다. 면적이 넓은 무궁화실·해당화실은 기자회견장으로 쓰인다.

이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의전 논란에 대해 "공항공사 쪽에서 먼저 꺼낸 얘기"라고 해명했다.

반 전 총장은 "지난주 공항공사에 취재지원 관련해 문의한 적은 있다"며 "취재진이 몰리면 피해가 갈 수 있는데 기자회견은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질문(이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공항공사 쪽에서 설명하면서 귀빈실 얘기를 먼저 꺼냈다. 유명 인사의 경우 공문을 보내주면 귀빈실 이용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이라며 "반 전 총장이 '특별 의전'을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전했다.

네티즌은 "행차하러 한국 오는 거냐. 인천공항 특극 의전이라니", "가는 것도 오는 것도 요란하다", "전직 유엔 사무총장 예우를 해줘야 하나"는 반응을 보였다

반 총장은 앞서 지난 8일 "귀국 당일 서울 사당동 자택까지 공항철도와 지하철 4호선을 타고 가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친서민 행보에 나설 것으로 보인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