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3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내

이영선 행정관, 실수라고 해명 하기엔 이해 못할 일...'납득불가'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을 당시 자신의 휴대전화에 등록된 전화번호를 삭제한 것이 확인돼 논란이 되고 있다.

12일 헌법재판소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기일에서 이영선 행정관은 검찰 압수수색 당시 차명폰(일명 대포폰)에서 연락처를 삭제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휴대전화를) 조작하다 지워진 것"이라고 전화번호 삭제는 실수라고 주장했다.

이 행정관은 탄핵소추 위원이 "그냥 (검찰에 휴대전화를) 주면 되는데 조작한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묻자 "검찰이 (비밀번호를) 풀어달라고 해서 조작했다"며 "하지만 당시 (압수수색 중이라) 굉장히 떨리고 있었다. 그것에 대해 조작을 못하자 '천천히 하시면 된다'라고 (검찰이) 말했던 기억이 난다"고 휴대전화 번호의 삭제 원인을 긴장 탓으로 돌렸다. 

이에 탄핵소추 위원이 "비밀번호를 푸는데 전화번호까지 지워지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며 재차 질문하자 이 행정관은 "글쎄요..."라며 대답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행정관은 자신이 소유한 휴대전화 관련, 개인용과 업무용, 그리고 대포폰을 사용한다고 밝혔다. 또한, 대포폰 사용 용도를 두고 대통령 관련, 보안유지를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 행정관은 이 대포폰으로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 2013년 두 달 동안 매주 주말 "최선생님 들어가십니다", "지금 들어가십니다", "홍부장님 들어가 대장님 보고 계십니다", "채혈한 것 내일 잘 챙기겠습니다" 등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최순실 씨를 데리고 청와대로 출입한 적이 없다고 증언했으나 '최 선생님 들어가십니다'라는 문자를 보낸 것이 확인돼 위증 논란에 휩싸였다. 

또 이영선 행정관은 이날 "의상실에 옷을 찾으러 가는 것이 경호업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안전과 관련될 수 있는 업무"라는 논리를 폈다.

이어 "경호 비밀"을 이유로 "최순실을 청와대에서 본 적이 있나?"라는 등의 핵심 질문에 입을 닫으면서 대판관들뿐 아니라 국민들을 공분하게 했다.

이영선 행정관의 모르쇠 전략에 강 재판관은 결국 "대통령이 돈 봉투를 외부에 전달해 달라 한 게 더 큰 비밀 같은데 그 말은 편하게 하고, 최씨가 청와대에 들어온 것은 왜 그렇게 큰 비밀이냐"며 힐난했다. 

네티즌은 "거짓말이 더 큰 거짓말 된다. 스스로 꼬이는 궤변이 나올 수 밖에", "최순실에 관한 사항이 국가 기밀이냐", "헌재를 우습게 알고 무시하는 꼴", "저래서 최순실과 박대통령의 사랑을 받았나"라는 반응을 보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