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3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축제맛집

겨울철 피로 고로쇠수액으로 푸세요~

-14일 장성 백암산 시작으로 20일께부터 본격 채취…70억 수익 기대



뼈에 이로워 ‘골리수’로 불리는 전남산 천연 고로쇠수액 채취가 본격화된다.

전라남도는 14일 장성 백암산, 입암산을 시작으로 20일께부터는 광양 백운산, 구례 지리산 등 전남지역 주산지에서 본격적인 고로쇠수액 채취가 이뤄진다고 12일 밝혔다.

전라남도는 고로쇠 수액 채취에 앞서 국립산림과학원 남부산림자원연구소와 함께 고로쇠수액 생산자 100명을 대상으로 13일 구례군에서 고품질 수액 채취관리 교육을 실시한다.

주요 교육 내용은 고로쇠 수액 채취 때 사용하는 호스 소독 방법과 안전한 유통 방법, 고로쇠나무 사후관리 요령, 올바른 채취 노하우 등이다. 새로운 가공 상품에 대한 국내외 사례를 통해 지역의 새로운 가공품 개발 지혜도 모은다.

국립산림과학원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고로쇠수액은 고혈압 치료약으로 사용되는 캡토프릴과 유사한 수준의 혈압 저하, 비만 억제에 효과가 있다. 위장병, 신경통, 변비 등에도 효능이 탁월하다.

특히 전남산은 게르마늄과 셀레늄, 칼슘 등 성분이 다량 함유돼 성인병 예방, 항암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 연구 결과 밝혀졌다.

전남지역에는 돈이 되는 소득숲 대표 수종인 고로쇠를 2만 2천ha에 76만여 그루가 심어져 관리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지역 특산물로 자리매김하도록 포장재 개선과 위생적인 정제기 등을 채취 농가에 보급하고 있다.

특히 광양 백운산에서 생산되는 고로쇠 수액의 경우 자동화된 정제시설을 구축해 생산일자를 표기하고 채취자 이력이 포함된 QR코드를 삽입하고 있어 타 지역의 값싼 나무 수액이 둔갑해 판매되는 사례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올해는 장성군 등 7개 시군 450여 명의 생산자가 수목 보호를 위해 휴식년제를 실시하고 있다. 이 지역을 제외한 5천300ha에서 200만ℓ를 채취해 60억 원의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고로쇠 수액을 즐기기 위해 주요 관광지, 휴양림, 펜션 등을 찾는 체류형 관광객으로 인한 농외소득도 10억 원에 이를 전망이다.

전라남도는 고로쇠수액 주산지를 중심으로 수액 판매처, 주요 숙박시설, 인근의 관광 정보가 담긴 홍보전단을 제작해 전국 시군구에 배포해 전남산 고로쇠수액 홍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봉진문 전라남도 산림산업과장은 “전남산 고로쇠수액의 효능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캐나다의 메이플에 뒤쳐지지 않는다”며 “불량 고로쇠 수액 제조 방지를 위해 원산지유통 경로 단속을 철저히 해 전남산 고로쇠 수액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장인들이 직접 전하는 전통과 한옥 이야기 들으러 오세요 대목장들의 작품을 비롯한 무형문화재들의 작품 전시를 관람하는 관객이 작가들의 설명을 직접 듣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오는 2월 9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한옥박람회를 통해 마련된다. 한옥의 전체공정을 책임지는 대목수들의 작품들이 실제 크기의 공포 모형, 축소사이즈의 정자 등으로 전시되며 현장에 상주하는 도편수와 관람객이 직접 소통한다.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소병진 소목장과 16명의 제자 작품이 전시되는 세션에서는 전통 목가구를 제작하는 전체 공정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다양한 기법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작가에게 직접 들을 수 있어 공예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의 참여가 예상된다. 전통가구, 침선, 자수, 도예, 나전, 소반 등 이수자들의 전시는 현대생활에 밀접한 작품들로 김보미 작가의 청자로 만든 커피드리퍼, 커피 핸드밀, 오유미 작가의 나전 작품 등이 전시 도슨트와 함께 페어존으로 꾸며진다. 페어존에서는 전통의 멋은 그대로 살아 있되 실용성과 현대적 디자인 감각을 더한 신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한옥박람회 조직위원회는 “한옥 안에는 전통과 관련된 모든 예술이 담겨있다” 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