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4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문화종합

채리나 박용근, 가슴절절한 러브스토리 공개...'애틋하네'


룰라 출신 채리나가 남편인 박용근 선수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가슴 절절한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예비 산모 채리나·김지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채리나는 남편과의 첫 만남에 대해 "제 팬이라는 사람이 있다더라. 누나동생 사이로 야구장에서 종종 만났다"며 강남 주점 칼부림 사건을 떠올렸다.

강남주점 칼부림 사건은 지난 2012년 10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 유흥주점에서 발생한 사건으로 이 사고로 혼성그룹 '쿨' 멤버 김성수 전처 강 씨가 살해당했으며 야구선수 박용근이 일행을 보호하던 중 복부 등에 칼을 찔려 중태에 빠진 사건이다.

채리나는 당시 남편의 사고를 떠올리며 "남편이 '99% 사망'이라는 판정을 받았다. 운동을 못 하게 될 거란 이야기도 있었다"며 "나 때문에 잠깐 들렀던 자리에서 사고를 당해서 너무 미안했다. 당시 남편을 두고 '깨어나면 뭐든 해주겠다'고 기도했다"라고 말해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남편이 깨어난 뒤 장문의 문자를 보냈더라. 당황스럽겠지만 절 좋아한다더라. '야구를 다시 할 수 있을 것 같진 않다. 못난 저이지만 누나를 너무 좋아한다'고 했다"고 밝히며 박용근과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이날 채리나는 남편 박용근에 대해 "엉덩이가 너무 예쁘다. 몸이 단단하고 허벅지가 두껍다"면서 "가장 자랑하고 싶은 건 자상하다는 것"이라고 애정을 드러내 네티즌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채리나는 "최근 제가 하와이에서 사고 싶은 신상품이 있었다. 모든 매장에서 제품이 품절돼서 한숨을 쉬었다. 그런데 남편이 어느 날 '트렁크에서 골프채 좀 빼봐'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투덜대며 트렁크를 열었는데 제가 원하던 쇼핑백이 있었다"며 남편의 로맨틱한 면모를 과시했다.

한편 채리나와 박용근은 6년 열애 끝에 지난해 11월 웨딩마치를 올렸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