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레저

‘가고 싶은 섬’추진 자문단 2기 돛 달아

-11일 생태조경문화관광마을만들기 전문가 18명 위촉

전라남도는 11일 도청 수리채에서 브랜드 시책인 ‘가고 싶은 섬’ 가꾸기 2기 자문단(자문위원회) 위촉식을 가졌다.

2기 자문단은 지역·민속, 문화·관광, 환경·생태, 섬여행 전문가 등 18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2018년 12월까지 2년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전반에 대한 자문과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한다.

1기 자문단은 ‘가고 싶은 섬’ 선정 기준 마련, 3차례 서류·현장평가 참여, 섬별 자원도 조사와 섬별 마스터플랜 수립 지원 등 주민 주도 섬 가꾸기 정책 자문을 했다.

이날 자문단은 위촉장을 수여받은데 이어 ‘가고 싶은 섬’ 10개년 종합계획과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섬 가꾸기 추진 상황, 2017년 섬별 추진계획 설명을 들었다.

2기 자문단에 참석한 강제윤 섬 연구소장(시인)은 “섬의 자연과 문화를 최대한 보존하면서, 섬 주민이 함께 만들어야 한다”며 “자문단에서는 실질적 섬 가꾸기 정책을 제안하고, 행정은 이를 ‘가고 싶은 섬’ 정책에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고 싶은 섬’ 가꾸기는 여수 낭도를 비롯한 10개 섬에서 차근차근 진행 중이다. 지난해 강진 가우도, 여수 낭도, 신안 반월·박지도가 관광객을 맞을 준비를 마치고 ‘가고 싶은 섬’으로서 문을 열었다.

올해 상반기에는 고흥 연홍도, 진도 관매도, 완도 소안도가 게스트하우스, 마을공동식당, 마을카페 등 관광 기초시설을 갖추고 손님을 맞이할 계획이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전남의 섬들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일본그리스 등의 섬 못지않게 아름답고 생태역사 등 유무형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며 “전남 섬을 여행객이 가고 싶고, 섬 사람들이 살고 싶어 하는 곳으로 가꾸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장인들이 직접 전하는 전통과 한옥 이야기 들으러 오세요 대목장들의 작품을 비롯한 무형문화재들의 작품 전시를 관람하는 관객이 작가들의 설명을 직접 듣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오는 2월 9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한옥박람회를 통해 마련된다. 한옥의 전체공정을 책임지는 대목수들의 작품들이 실제 크기의 공포 모형, 축소사이즈의 정자 등으로 전시되며 현장에 상주하는 도편수와 관람객이 직접 소통한다.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소병진 소목장과 16명의 제자 작품이 전시되는 세션에서는 전통 목가구를 제작하는 전체 공정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다양한 기법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작가에게 직접 들을 수 있어 공예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의 참여가 예상된다. 전통가구, 침선, 자수, 도예, 나전, 소반 등 이수자들의 전시는 현대생활에 밀접한 작품들로 김보미 작가의 청자로 만든 커피드리퍼, 커피 핸드밀, 오유미 작가의 나전 작품 등이 전시 도슨트와 함께 페어존으로 꾸며진다. 페어존에서는 전통의 멋은 그대로 살아 있되 실용성과 현대적 디자인 감각을 더한 신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한옥박람회 조직위원회는 “한옥 안에는 전통과 관련된 모든 예술이 담겨있다” 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