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1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내여행

한국 대표관광지 100선에 전남 9곳

문화체육부 한국관광공사, 순천만-보성녹차밭-섬진강기차마을 3회 연속 선정



전라남도는 2017~2018 한국 대표관광지 100선에 전남지역 9곳이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전남지역 선정 관광지는 ▲순천만습지&순천만 국가정원 ▲보성녹차밭 ▲곡성 섬진강 기차마을 ▲담양죽녹원 ▲여수오동도&엑스포해양공원 ▲신안홍도 ▲완도 청산도 ▲장흥정남진토요시장 ▲강진가우도다.

이 가운데 순천만습지&순천만 국가정원, 보성녹차밭, 곡성섬진강 기차마을은 3회 연속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담양 죽녹원, 여수 오동도&엑스포해양공원은 2회 연속 선정돼 대한민국의 대표 관광지임을 인정받았다.

새롭게 선정된 정남진 토요시장은 전국 최초 주말 관광시장으로서 시장 고유의 기능에 다문화 전통음식거리, 문화 예술공연 등 차별화된 경험을 원하는 관광객을 사로잡고 있다. 신안 홍도·완도 청산도·강진 가우도는 최근 생태관광과 여유 있는 쉼을 원하는 여행 추세가 반영돼 선정됐다.

한국 대표관광지 100선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013년부터 2년마다 선정하고 있다. 올해는 관광지 인지도와 만족도, 방문 의향 온라인 설문, 통신사·내비게이션 분석, 관광객 증가율, 검색량 등 관광통계분석과 전문가 17인의 서면·현장평가를 종합해 선정했다.

정순주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관광 100선에 선정된 9개 지역은 전통문화와 자연 환경이 어우러진 곳으로 전국적으로 인기가 높다”며 “앞으로 관광안내 시스템과 관광객 편의시설을 보강·확충하고, 전남만의 차별화된 관광자원을 계속 발굴해 다시 찾고 싶은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장인들이 직접 전하는 전통과 한옥 이야기 들으러 오세요 대목장들의 작품을 비롯한 무형문화재들의 작품 전시를 관람하는 관객이 작가들의 설명을 직접 듣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오는 2월 9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한옥박람회를 통해 마련된다. 한옥의 전체공정을 책임지는 대목수들의 작품들이 실제 크기의 공포 모형, 축소사이즈의 정자 등으로 전시되며 현장에 상주하는 도편수와 관람객이 직접 소통한다.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소병진 소목장과 16명의 제자 작품이 전시되는 세션에서는 전통 목가구를 제작하는 전체 공정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다양한 기법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작가에게 직접 들을 수 있어 공예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의 참여가 예상된다. 전통가구, 침선, 자수, 도예, 나전, 소반 등 이수자들의 전시는 현대생활에 밀접한 작품들로 김보미 작가의 청자로 만든 커피드리퍼, 커피 핸드밀, 오유미 작가의 나전 작품 등이 전시 도슨트와 함께 페어존으로 꾸며진다. 페어존에서는 전통의 멋은 그대로 살아 있되 실용성과 현대적 디자인 감각을 더한 신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한옥박람회 조직위원회는 “한옥 안에는 전통과 관련된 모든 예술이 담겨있다” 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