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3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문화종합

'가왕'이 만든 신예 왈와리, 리스너 앞에 첫 선

신인그룹 왈와리, 11일 데뷔곡 ‘하쿠나마타타’ 뮤직비디오 티저 공개



[축제뉴스=김동문 기자] 3인조 혼성 그룹 왈와리가 리스너 앞에 첫 선을 보였다.

신인그룹 왈와리가 11일 0시 공식 SNS를 통해 데뷔곡 ‘하쿠나마타타’의 뮤직비디오 티저를 공개했다.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붐박스, 메리, 쥰키 세 멤버가 데뷔곡 하쿠나마타타의 신나는 EDM 사운드에 맞춰 특유의 안무를 선보이고 있다.

왈와리는 가수 더원이 제작한 첫 혼성그룹이란 점에서 눈길을 끈다. 비트박스 세계 챔피언 붐박스, 4개 국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한국과 중국에서 DJ로 활동했던 보컬 쥰키, 172cm의 장신 여성멤버 메리로 구성됐다.

왈와리라는 팀명은 놀랄 때 나오는 감탄사 ‘와우’와 즐거울 때 나오는 ‘랄라라’를 합친 것이다. 항상 신나고 좋은 노래로 친숙하게 다가가겠다는 의미가 담겼다. 아이돌 위주의 음반시장에서 통통 튀는 컨셉과 음악으로 코요태, 거북이 등을 잇는 국민 혼성그룹이 되겠다는 포부에서다.

왈와리의 데뷔곡 ‘하쿠나마타타’는 오는 12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