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1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내

崔씨, 장시호 태블릿 PC도 모른다 발뺌하고 감정 요청?

최순실 측이 조카 장시호 씨가 특검에 제출한 제2의 태블릿PC에 대해서도 전면 부인했다.

 

10일 최씨의 변호인를 맡은 이경재 변호사는 최씨는 장시호가 제출한 태블릿PCJTBC 보도 태블릿PC와 마찬가지로 자신은 알지 못하고, 태블릿PC를 사용할 줄도, 사용한 일도 없다고 일관되게 진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JTBC 보도 태블릿PC와 마찬가지로 장시호 제출 태블릿PC에 대하여도 개설자, 사용자, 사용내역, 저장기록 및 기록의 변개, 언론 또는 특검에 제출된 경위를 철저히 조사하고, 전문기관에 감정이 요청된다"1이든 제2든 나아가 제3이든 태블릿PC와 관련한 억측과 의혹이 밝혀져, 더 이상의 논란으로 국가·사회적 에너지 손실이 없기를 기대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특검팀이 장시호로부터 추가 확보한 태블릿PC에는 최씨에 대한 삼성의 지원금 관련 이메일 문서들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검팀은 새 태블릿PC가 최씨와 박 대통령, 삼성 등 3자가 연루된 뇌물 혐의를 규명할 결정적인 증거가 될 수 있을지 철저히 확인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