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1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문화종합

김영재 실 뭐길래…박근혜 대통령 얼굴 속 흔적과 달라

MBC ‘PD수첩’ 측은 ‘세월호 7시간’과 ‘비선의료’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고 있는 김영재 원장과 부인 박채윤 대표와의 단독 인터뷰를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PD수첩’에서 김영재 원장은 “세월호 당일을 포함해 한 번도 대통령에게 미용시술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세월호 당일 이외에도 대통령에게 미용시술을 한 적은 없고, 단지 대통령을 만나 피부 관리를 포함해 각종 의료 관련 상담만 했다”고 말했다.


2013년 이병석 전 주치의가 선배의 부인이라고 소개한 최순실(당시 가칭 최보정) 씨는 ‘영스 리프트’를 알고 있었고 이 실로 시술해 달라고 김영재 원장에게 요구했다. 김 원장은 임상시험이 끝나지 않아 불법 시술로 문제가 될 수 있었기 때문에 이를 거절했다. 이후에도 이병석 전 주치의와 정기양 전 자문의는 김영재 원장 측에 수시로 연락해 이 실을 달라고 요구했다. 대체 이들은 왜 이 실을 원했고, 어디에 사용하려 했던 것일까?


제작진은 성형외과 전문의 6명을 통해 김영재 원장의 주장과 미용시술 가능성에 대해 검토했다. ‘김영재 실’이 성형외과에서 잘 사용되지 않는 굵은 실이며 세월호 당일 전후 대통령의 사진에 나타난 흔적은 ‘김영재 실’을 사용한 리프팅 시술로 보기 어렵다는 소견이었다.


김영재 원장에게 청와대로부터 처음 연락이 온 것은 2014년 2월. 처음 대통령을 만났을 때 대통령이 ‘김영재 실’의 존재에 대해서 이미 알고 있었고 창조경제의 사례가 될 수 있다며 먼저 관심을 보였다고 한다. 이후 김영재 원장 측 사업에 각종 특혜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당시 청와대 조원동 경제수석은 직접 나서서 김영재 리프팅 실의 중동 진출을 챙겼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