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1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문화종합

최성국, 김광규에게 밀렸다…눈앞에서 ‘2017 불청의 남자’ 놓쳤다

최성국이 김광규에게 밀렸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여자 출연자와 스태프들이 멤버들 가운데 ‘2017 불청의 남자’를 투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투표는 최성국과 김광규의 맞대결로 펼쳐졌다. 두 사람은 엎치락뒤치락 경쟁했고 개표 방송을 패러디 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최성국은 섹시한 매력을, 김광규는 귀여운 매력을 각자 어필해 스태프들의 사랑을 받았다.


촬영에 함께하지 못한 박선영은 전화를 통해서 “머슴과 왕자님이다. 성국이는 내가 다 해줘야하는 스타일이고 광규오빠는 날 위해 다 해줄 것 같다”며 고민 끝에 김광규를 선택했다.


결국 최종 결과 김광규가 가장 많은 득표수를 얻어 최성국을 제치고 ‘2017 불청의 남자’로 꼽혔다. 김광규는 기쁜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포효했고 홍게값을 통크게 지불하기도 했다.


최성국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서 “아무래도 동정표가 많이 간 것 같다”로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