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3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축제맛집

진도군, 천호식품(주)과 울금 건강식품 만든다

천호식품(주)과 진도군은 지난 10일(화) 진도군청 상황실에서 ‘진도울금 공급 및 제조·개발 업무협약’을 이동진 진도군수와 권민 최고경영자(천호식품), 박시우 단장(울금식품가공사업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리적 표시제 제95호로 등록되어 전국 울금 생산량의 80%를 생산하는 진도군은 천호식품에 연간 150톤 규모의 생울금(30억원 상당)을 납품한다.

  

천호식품(주)은 진도산 울금을 이용해 1차로 분말제품(울금 한스푼)을 1월말경 출시하고 2차로 파우치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진도울금은 387농가가 80ha에서 친환경으로 1,200여톤을 생산하고 있으며, 울금식품 가공사업단이 농가와 계약 재배를 통해 우수한 품질의 울금을 연중 생산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6월 해담울(해를 담을 울금) 가공공장을 준공해 울금 티백차와 농축물, 분말 등 가공제품을 활발하게 생산하고 있다.

  

진도울금은 기능성 물질로 노란 색소인 커큐민 함유량이 타 지역보다 3배 이상 많은 것으로 한국식품연구원 조사 결과 확인됐다.

  

지리적으로 한류와 난류가 교차하는 해양성 기후로 일조량이 풍부해 울금이 잘 자라며, 항산화, 항염 효능, 식욕증진, 면역력 증진 등의 효능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천호식품(주) 관계자는 “뛰어난 품질을 유지하고 있는 진도산 울금과 마케팅·상품력을 보유한 천호식품이 밀접한 연계를 통해 건강에 관심이 높은 소비자들을 위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오늘 천호식품(주)과 업무협약을 통해 진도 울금이 다양한 상품으로 개발·판매되어 서로 상생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올해에도 군민소득 1조원 달성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장인들이 직접 전하는 전통과 한옥 이야기 들으러 오세요 대목장들의 작품을 비롯한 무형문화재들의 작품 전시를 관람하는 관객이 작가들의 설명을 직접 듣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오는 2월 9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한옥박람회를 통해 마련된다. 한옥의 전체공정을 책임지는 대목수들의 작품들이 실제 크기의 공포 모형, 축소사이즈의 정자 등으로 전시되며 현장에 상주하는 도편수와 관람객이 직접 소통한다.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소병진 소목장과 16명의 제자 작품이 전시되는 세션에서는 전통 목가구를 제작하는 전체 공정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다양한 기법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작가에게 직접 들을 수 있어 공예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의 참여가 예상된다. 전통가구, 침선, 자수, 도예, 나전, 소반 등 이수자들의 전시는 현대생활에 밀접한 작품들로 김보미 작가의 청자로 만든 커피드리퍼, 커피 핸드밀, 오유미 작가의 나전 작품 등이 전시 도슨트와 함께 페어존으로 꾸며진다. 페어존에서는 전통의 멋은 그대로 살아 있되 실용성과 현대적 디자인 감각을 더한 신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한옥박람회 조직위원회는 “한옥 안에는 전통과 관련된 모든 예술이 담겨있다” 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