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1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문화

세월 속에 묻힌 전남 인물유적 베일 벗는다

-전남도, 매주 수요일 누리집에 ‘전남 역사이야기’ 연재



전라남도가 22개 시군 곳곳에 스며있는 역사적 사건과 인물, 유적을 소개하는 ‘전남 역사이야기’를 11일부터 매주 수요일 도 누리집에 연재한다.

이는 그동안 세월 속에 묻혀 일반인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소재를 발굴하고, 이를 재미있는 이야기 형식으로 꾸며 도민들에게 전남 역사의 이해 폭을 넓히고, 애향심을 높여주기 위한 특수시책이다.

‘전남 역사이야기’는 시군별 소재를 골고루 다룬 총 52개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특히 각 이야기는 지금까지 막연하게 알려진 이야기들을 역사적 관점에서 추적하고 고증해 도민과 독자들로부터 호기심과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전라남도 누리집에서 ‘전남 역사이야기’ 배너를 누르면 언제 어디서나 매주 따끈따끈한 이야기들을 전자책으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전남 역사이야기’는 시각장애인과 독서에 어려움이 있는 독자들을 위해 음성파일로도 제공된다.

집필은 전남 출신 향토사학자 최혁(56) 작가가 맡았다. 작가는 언론인으로서 수년간의 풍부한 취재경험과 함께 동학농민운동사에 대한 오랜 연구, 방대한 소장자료를 토대로 지난 2014년 ‘갑오의 여인, 이소사’를 출간하는 등 전남의 향토역사를 소재로 활발한 집필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전라남도는 지난 2015년부터 정찬주 작가의 역사소설 ‘이순신의 7년’을 도 누리집에 연재해 임진왜란 때 호남 민중의 활약상 등을 집중 조명, 도민의 자긍심을 높이는 등 독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앞으로도 역사적 사건과 인물에 대한 지속적 연구발굴을 통해 대내외에 전남의 역사문화 자원의 인지도를 높이고, 이를 문화관광상품 자원으로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장인들이 직접 전하는 전통과 한옥 이야기 들으러 오세요 대목장들의 작품을 비롯한 무형문화재들의 작품 전시를 관람하는 관객이 작가들의 설명을 직접 듣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오는 2월 9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한옥박람회를 통해 마련된다. 한옥의 전체공정을 책임지는 대목수들의 작품들이 실제 크기의 공포 모형, 축소사이즈의 정자 등으로 전시되며 현장에 상주하는 도편수와 관람객이 직접 소통한다.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소병진 소목장과 16명의 제자 작품이 전시되는 세션에서는 전통 목가구를 제작하는 전체 공정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다양한 기법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작가에게 직접 들을 수 있어 공예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의 참여가 예상된다. 전통가구, 침선, 자수, 도예, 나전, 소반 등 이수자들의 전시는 현대생활에 밀접한 작품들로 김보미 작가의 청자로 만든 커피드리퍼, 커피 핸드밀, 오유미 작가의 나전 작품 등이 전시 도슨트와 함께 페어존으로 꾸며진다. 페어존에서는 전통의 멋은 그대로 살아 있되 실용성과 현대적 디자인 감각을 더한 신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한옥박람회 조직위원회는 “한옥 안에는 전통과 관련된 모든 예술이 담겨있다” 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