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4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내

정동춘 위증교사 논란에 해명하기 급한 최교일...'절레절레'


새누리당 최교일 의원이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마지막 청문회에서 위증교사 논란에 대한 자신의 결백만 주장해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7차 청문회에서 최 의원은 증인으로 출석한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게 "이완영 의원실에서 증인을 만나면서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겪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정동춘 이사장은 "나도 마찬가지다"라고 답했다.

최 의원은 이완영 국회의원, 이만희 국회의원과 함께 정동춘 이사장을 국회 청문회 사전에 만나 위증교사 논란에 휩싸였던 인물이다.

최 의원은 증인의 반격에 난감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며  "내가 정신적 고통을 겪었다는 것에 대해 나도 마찬가지라고 대답할 수 있냐?"고 언성을 높였다. 정 이사장이 물러서지 않고 "나도 마찬가지로 고통을 겪었다"고 반격하자 최 의원은 난감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정 사장은 이어 "이완영 의원이 오라고 한 것은 어느 정도 태블릿PC 때문인 것은 알고 갔는데 두 분(최교일, 이만희 의원)이 있는 줄 몰랐다"고 답해 최 의원을 당황하게 했다.

정 이사장의 발언에 최 의원은 "제가 그 자리에 감으로 인해 고통을 주었냐"고 재차 물었고, 정 이사장은 "(최 의원이) 그 자리에 오게 되면서 위증교사 혐의도 생기게 됐고, 그 이후 생긴 모든 일들이 제게는 모든 고통이었다"고 말했다.

최교일 의원은 정동춘 이사장의 예상치 못한 발언에 추가 발언시간을 요청에 주변 위원들은 "하던 질의를 계속 하시는 게 좋겠다"고 조언했다. 최교일 의원은 "너무 기가 막혀서 그런다. 시간을 1분만 더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청문회 직후 네티즌들은 "증인 심문하라고 내보냈더니 자기 해명이나 하고 있고...쯧쯧", "대단하다 정말. 자기 정신적 고통 받았다고 동네방네 소문내는 것도 아니고...", "설마 새누리당일까 했는데 새누리당이였네. 이러니 새누리당 의원들 빼고 청문회 하자는 얘기가 나왔지", "마지막 청문회인데 정말 너무하네" 라는 반응을 보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