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책

초대형 크루즈선, 부산항대교 통과 가능해진다

10일부터 부산항대교 통항선박 높이 제한 기존 60m에서 63m로 완화

부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조승환)은 초대형 크루즈선의 부산국제여객터미널 접안이 가능하도록 부산항대교 통항선박 높이 제한을 기존 60m에서 63m로 완화한다고 밝혔다

중국 크루즈 관광 인구 급성장에 따라 부산항을 찾는 크루즈선이 급증하고 있으나, 영도 국제크루즈터미널 확장공사로 인해 `18년 상반기까지 국제여객터미널에 크루즈선을 수용해야 하는 실정이다.

그러나, 부산항대교를 통항하는 선박의 높이를 해수면 기준으로 60m 이하로 제한하고 있는 현행 규정으로 인해 일부 대형 크루즈선의 입항이 제한됨에 따라 부산항만공사, 도선사회 등 관계기관에서 통항높이 상향조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다.

이에 따라, 부산청에서는 수차례에 걸쳐 관계 전문가 및 선사 대상 회의를 개최하였으며, 부산항만공사가 구축한 실시간 앱 정보 이외에 통항 안전에 대한 검증을 위해 국립해양조사원에 교량대교 높이 실측조사를 의뢰한 결과를 반영하여 통항높이 제한을 완화하기로 결정하였다. 

국립해양조사원 실측조사 결과, 교량 중앙부 높이가 66.141m, 영도쪽 100m 지점 65.379m, 감만동쪽 100m 지점 65.166m로 나타남에 따라 교량처짐 등을 고려한 교량하부 여유공간을 2m로 하는 통상사례를 적용하여 크루즈선에 한해 통항높이를 63m 수준으로 상향 조정하게 된 것이다. 또한, 이에 따른 선박 통항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항로 중앙부 중심 좌우 100m 이내로 통항하여야 하며 선박 교차 통항을 제한하는 내용 등을 반영한「부산항 항법 등에 관한 규칙」이 이달 10일부터 시행된다.

조승환 청장은 “이번 조치로 인해 크루즈 부두의 효율적 운영이 가능해졌으며 이를 통해 부산 크루즈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부산항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장인들이 직접 전하는 전통과 한옥 이야기 들으러 오세요 대목장들의 작품을 비롯한 무형문화재들의 작품 전시를 관람하는 관객이 작가들의 설명을 직접 듣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오는 2월 9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한옥박람회를 통해 마련된다. 한옥의 전체공정을 책임지는 대목수들의 작품들이 실제 크기의 공포 모형, 축소사이즈의 정자 등으로 전시되며 현장에 상주하는 도편수와 관람객이 직접 소통한다.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소병진 소목장과 16명의 제자 작품이 전시되는 세션에서는 전통 목가구를 제작하는 전체 공정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다양한 기법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작가에게 직접 들을 수 있어 공예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의 참여가 예상된다. 전통가구, 침선, 자수, 도예, 나전, 소반 등 이수자들의 전시는 현대생활에 밀접한 작품들로 김보미 작가의 청자로 만든 커피드리퍼, 커피 핸드밀, 오유미 작가의 나전 작품 등이 전시 도슨트와 함께 페어존으로 꾸며진다. 페어존에서는 전통의 멋은 그대로 살아 있되 실용성과 현대적 디자인 감각을 더한 신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한옥박람회 조직위원회는 “한옥 안에는 전통과 관련된 모든 예술이 담겨있다” 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