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4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스포츠

전남지역 골프장 농약 안전지대 '확인'

-전남보건환경연구원, 37개 골프장 검사 결과 고독성 농약 '불검출'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양수인)은 지난해 골프장을 대상으로 농약 잔류량 검사를 실시한 결과, 전남지역 37개 모든 골프장에서 사용이 금지된 고독성 농약과 잔디 사용 금지 농약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골프장의 고독성 농약 사용 여부와 농약 안전사용 기준 준수 여부를 확인한 것으로 2016년 4월부터 12월까지 상·하반기 2회에 걸쳐 이뤄졌다.

농약 살포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4~5월과 9~10월에 토양 및 수질을 대상으로 시료 662건을 채취, 고독성 농약 3종, 잔디 사용 금지 농약 7종을 포함해 인체 및 환경 위해성을 고려해 선정한 총 28종의 농약에 대해 검사했다.

검사 결과 상반기에 34개, 하반기에 35개 골프장에서 사용 가능 농약 성분인 플루톨라닐, 테부코나졸, 아족시스트로빈 등 7종이 토양과 수질 시료에서 검출됐으며, 고독성 및 잔디 사용 금지 농약은 검출되지 않았다.

고독성 농약이 검출될 경우 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에 관한 법률에 따라 1천만 원 이하, 잔디 사용금지 농약이 검출될 경우 농약관리법에 따라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박귀환 전라남도 폐기물분석과장은 “2017년에도 지속적인 검사와 함께 화학농약 사용은 줄이고 생물농약과 같은 친환경제재 사용을 유도하겠다”며 “이를 통해 쾌적한 여가 공간을 조성, ‘생명의 땅 전남’ 이미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