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3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문화종합

22년차 배우 이세영 폭풍연기…"뱃속 아기가 최고의 혼수"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서 임신 사실 밝혀



[축제뉴스=김동문 기자]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이세영이 폭탄 선언을 했다.

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는 민효원(이세영 분)이 강태양(현우 분)과 결혼하기 위해 임신을 선언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세영은 이날 극중에서 민효상(박은석 분)과 최지연(차주영 분)의 결혼을 막고자 한은숙(박준금 분)에게 "산부인과 다녀왔다. 임신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은숙은 "결혼도 하기 전에 애부터 들어섰으니 창피해서 어떡하냐"며 슬퍼했고 효원은 "요즘 뱃속의 아기가 최고의 혼수다"고 아무렇지 않다는 듯 말했다.

화가 난 은숙은 "뱃속의 아기는 언제 만들어졌냐"며 효원(이세영 분)을 때렸다. 이에 효원은 "결혼 서둘러야겠다. 지금 결혼해야 하니까 허니문 베이비로 속일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그러자 은숙은 "그러니까 엄마 말고 아무에게도 말하지 마라. 강태양한테도"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