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3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기타

뭐? 한라봉을 나주에서 따? 설날 앞두고 수확 한창

‘나주 한라봉’ 중순부터 본격 출하 예정…“작황 예년보다 좋고 당도도 높아”
나주시, 고품질 과실 생산 기술지도와 공선출하 시스템 구축



이달말로 다가온 설 명절을 앞두고 나주의 새로운 지역 특산품으로 자리잡은 한라봉의 수확작업으로 해당 농가들이 분주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이달 중순부터 본격 출하될 황금색 ‘나주 한라봉’은 새콤달콤한 맛과 높은 당도가 일품으로, 무농약이나 친환경농법으로 재배돼 안전성 면에서도 뛰어난 겨울철 대표과일로 각광을 받고 있다.

불모지나 다름없던 나주에서 한라봉이 첫 재배된 것은 1987년 이영길씨(석현동)가 일본에서 도입해 최초로 시험재배에 이어 95년부터 시설재배에 들어가면서부터 시작됐다.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로 작물재배 한계선이 북상하면서 한라봉 재배에 적합한 아열대성 기온조건이 형성됐고, ‘사질양토’의 비옥한 토질에다, 과실의 당도를 결정하는 연중 일조량이 제주지역보다 연평균 400~600시간이 많아 고품질 한라봉의 생산지로 각광을 받기 시작했다.

차츰 생산기반을 다져오다 2003년께부터 20여명으로 구성된 나주시한라봉협의회(회장 임동연)가 나주시 보조사업으로 하우스 7㏊에 묘목을 심고 생산기반을 구축하면서 본격화됐다.

‘나주시 한라봉생산자협의회’는 현재 59호 농가가 참여한 가운데 재배면적은 21㏊로 늘었는데, 매월 연구모임을 갖고 신기술 습득과 마케팅 정보교환을 하면서 한라봉 특산화에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한라봉생산자 협의회의 김철동 총무는 “지난 여름의 폭염과 잦은 강우에도 불구하고 가을날씨가 괜찮아 작황이 예년보다 더 좋고 당도가 높다”며 “9일부터 설까지 집중 출하할 예정인만큼 고품질의 제품을 중간 유통과정 없이 ‘주문 판매제’를 통해 판로확보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올해 판매가격은 7~8과가 담기는 3㎏당 1박스에 2만~2만5천원대에 거래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나주시는 한라봉이 설 명절 선물용으로 경쟁력이 있다고 보고 지역특화작물로 중점 지원할 계획인 가운데, 올해 농촌진흥청 비교우위 품목 경쟁력 제고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2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이와함께 전남농업기술원과 공동으로 ‘설 명절 한라봉 생산 및 유통출하체계 구축’ 사업 추진으로 시설을 현대화하고 고품질 과실 생산 기술지도와 공선출하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