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0 (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전라도/광주

“버스노선 개편 후에도 교통카드 무료환승 잊지마세요!”

완주군, 내달 20일 시내버스 노선 개편 전 교통카드 이용 홍보 당부
노선개편 사항 홍보에도 적극 나서기로

새롭게 마련된 전주·완주 시내버스 노선 개편이 220일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갈 예정인 가운데, 완주군이 주민들의 무료 환승 혜택을 위한 교통카드 활용을 당부하고 나섰다.

 

또한 노선개편에 따른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주민홍보는 물론, 교통 도우미 형태의 군민 행복추진단구성 및 현장 배치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6일 군은 60년만의 전주·완주 시내버스 노선개편 지·간선제가 확정돼 다음달 20일 월요일 첫 차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노선 개편은 전체 122개 노선 중 56개 노선은 현행 유지, 34개는 부분 개편, 30개는 중복노선 폐지가 각각 이뤄지는 대신, 전주시내 9개 노선과 완주군 지·간선 14개 노선이 신설됐다. 이로써 전체 노선은 총 116개로 줄어든다.

 

또한 지난 연말 전라북도 시내·농어촌 버스 운임·요율이 조정돼 이달 15일부터는 기본요금이 1200원에서 1300원으로 100원 인상될 예정이다.

 

이 같은 노선 개편 및 요금 인상에 따라 교통카드를 활용한 무료 환승이 경제적 부담 완화는 물론, 이용 불편 최소화의 관건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완주군은 많은 주민들이 교통카드를 통해 무료 환승을 적극 이용해줄 것을 권장하고 나섰다.

 

특히 관내 100여개의 편의점 등과의 협조해 교통카드 충전기기 주변에 소형 홍보물을 비치하는 한편, 외부에서 손쉽게 볼 수 있는 곳에 포스터를 부착해 교통카드 이용 활성화를 도모키로 했다.

 

이와는 별도로 군은 성공적인 노선개편 시행 및 정착을 위해 우선 시행지역인 삼례, 봉동, 이서 지역의 마을회관 등 다중이용시설에 시내버스 차량번호, 노선도, 배차시간 등을 상시 확인할 수 있는 홍보물을 대거 비치할 방침이다.

 

또한 도우미 성격의 군민 행복추진단을 신속히 구성한 뒤, 6월말까지 터미널 및 환승센터, 승강장 등에 배치·운영할 계획이다.

 

이흥래 건설교통과장은 노선개편 핵심사항은 관내 전주 시내버스 미운행 지역 신규노선 운행과 완주 내부 지역간 연결 노선을 신설과 지·간선제 시행지역 주민요구 시간대를 한정해 마을에서 전주까지 직통 운행하는 등으로 이뤄졌지만, 아직까지도 어르신과 일반인이 교통카드를 사용하지 않아 무료환승의 혜택을 보지 못하는 점이 있다앞으로 적극적으로 홍보와 독려로 교통카드를 사용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련태그

무료환승  교통카드  노선개편  주민홍보  교통도우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