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3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내

벌써 예견됐던 전원책 파문…"죄없는 女리포터에 날 세워"

'JTBC 신년토론' 앞서 강지영 아나운서에 "개념 없다" 발언



[축제뉴스=김동문 기자] 'JTBC 신년토론'에서 태도 논란에 휩싸인 전원책 변호사가 이날 방송에 앞서 여자 아나운서에게 막말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2일 'JTBC 신년토론' 생방송에 앞서 JTBC는 인터넷 방송을 통해 출연 논객들을 미리 만나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강지영 아나운서가 전원책 변호사의 대기실을 찾았는데 전 변호사가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것.

JTBC는 신년토론 생방송 사전 이벤트로 페이스북에서 인터넷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전원책 변호사가 강지영 아나운서에게 "편안하게 있자. 왜그러냐. 사전에 이런거 찍는다고 허락받았냐"고 언성을 높이는 장면이 그대로 전파를 타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에 강지영 아나운서는 대기실 밖으로 나섰고 그 뒤로 "개념이 없다"고 쏘아붙이는 전원책 변호사의 말이 들려왔다. 이에 강지영 아나운서는 "분장을 안 마쳐서 당황한 거 같다"며 애써 상황을 모면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