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0 (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내여행

광양시, 백운산권역 체험․체류형 산림휴양의 메카로 만든다

- 백운산 자연휴양림, 백운산 둘레길, 산림복지단지 조성 등으로 산림복지서비스 실현

 

광양시는 최근 산림휴양 분야의 국민적 수요에 부응하고 숲에서 행복을 누리는 산림복지서비스 실현을 위해 시정역량을 결집해 나가고 있다.

 

시는 백운산권에 이미 조성된 백운산자연휴양림을 중심으로 식물생태숲, 목재문화체험장, 치유의 숲, 백운산 둘레길과 산림 휴양·치유·문화·교육 등을 포함하는 산림복지단지 조성으로 산림 휴양·복지 인프라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목재놀이터와 공방 역할 - 목재문화체험장】

 

총 사업비 51억7천만 원을 투입해 백운산자연휴양림 내에 들어서는 목재문화체험장은 2015년 5월에 착공해 현재 9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2017년 하반기에 개장할 예정이다.

 

목재문화체험장은 목재에 관한 종합적인 지식과 정보를 제공하고 목재를 활용한 다양한 체험실과 전시실을 마련해, 어린이들에게 꿈과 상상의 세계로 가는 재미있는 놀이터가 되게 하고, 생활용품과 공예품을 만드는 공방의 역할을 한다.

 

목재문화체험장 조성이 완료되면 백운산자연휴양림, 치유의 숲 등과 연계한 복합산림문화휴양타운이 조성되면서 백운산권 관광 인프라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백운산 산수화와 지역특산물을 연계한 오감 체험 - 치유의 숲】

 

백운산 일원에 사업비 100억 원을 들여 만들어지는 치유의 숲은 2016년 5월 착공해 현재 전체 70%의 공정율을 보이고 있다. 2018년까지 조성해 자연휴양림, 생태숲과 연계한 종합산림복지타운을 완성할 계획이다.

 

백운산의 산수화(山水花)와 지역 특산물(매실, 도선선차, 고로쇠수액 등)을 연계한 오감(五感)체험으로 국내 최고의 마음치유 및 신장, 간장질환 특화 치유의 숲으로 만든다.

 

55만㎡ 산림에 치유숲길과 치유센터, 치유정원, 치유마당, 산림욕체조장, 풍욕장, 일광욕장 등이 설치된다.

 

【백운산권 마을간 교류확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 - 백운산 둘레길】

 

백운산 둘레길은 생태·역사·문화 체험 및 백운산 권 관광자원을 테마·지역별로 연계하여 주변 지역(마을) 이미지 향상과 새로운 소득원 개발 등을 위해 개설된다.

 

9개 노선 총 118.3km에 사업비 40억 원을 투입해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연차별로 둘레길을 조성하며, 현재 제7구간 15.5km까지 공사를 완료하고 이용 중에 있다.

 

백운산권 중심의 탐방자원과 지역문화 및 소득원을 둘레길로 연결해 주변 지역(마을)간 교류 확대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백운산 문화권 형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 생애주기 맞춤형 산림복지서비스 제공 - 산림복지단지】

 

산림복지단지는 백운산 권에 이미 조성된 산림문화․휴양시설과 연계해 전 생애주기를 대상으로 맞춤형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휴양, 치유, 교육, 문화, 일자리를 통한 시민의 삶의 질 증진을 위해 조성한다.

 

산림복지단지는 백운산 자연휴양림, 식물생태숲, 치유의 숲, 목재문화체험장 등 연계시설이 이미 조성됐거나 조성 중에 있어 전국 최적의 입지여건을 갖추고 있다는 평이다.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용역을 완료했으며, 2017년에 산림복지지구 지정 및 조성계획 승인 신청 절차를 거쳐 2018년 국고건의를 통해 빠른 시일 내 추진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광양시는 구봉산 주변 관광시설 확충사업과 연계한 구봉산 산림공원 조성(2017∼2018년, 19억원)과 백운산 한재~따리봉~진틀삼거리~신선대 구간에 쾌적하고 안전한 숲길 조성(2017년 7.6km)을 계획하고 있다.

 

또 백운산 한재∼논실∼심원∼성불사 임도 신설구간에 조망쉼터 및 경관식재 등 테마임도 조성(2017∼2019년, 6km)과 전남동부권 명품·생태 치유벨트 조성(2017년) 등 크고 작은 산림 휴양시설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병호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이제는 숲에서 꿈과 희망을 키워야 할 때이며, 백운산권역에 기존 자연휴양림을 중심으로 한 산림복지단지와 백운산 둘레길 조성 및 4대 계곡과 연계해 백운산을 체험·체류형 산림휴양의 메카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