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4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영화

대종상영화제 '축제 분위기' 되살린 헐리우드 스타 이병헌

영화 '내부자들' 올해 최우수 작품상, 이병헌·손예진 남녀주연상

  

[축제뉴스 = 박세호 기자] 구랍 27일 제 53회 대종상 영화제가 서울 세종대학교 컨벤션홀에서 개최되어 그동안의 우려를 불식하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 방송인 김병찬, 공서영, 배우 이태임의 진행으로 시상식이 진행됐다.

심사평과 더불어 뚜껑이 열리면서 영화 '내부자들'이 올해 대종상영화제의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고, 이병헌·손예진이 남녀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영화제 수상자들이 해외촬영 등 사유로 인하여 많이 불참하면서 올해도 아쉬움을 남겼다.




이병헌과 이범수 등 몇몇 무게감 있는 배우들이 참석한 반면, 주.조연 배우들 과  함께 여타 분야 수상자들도  대리참석이 많았다.

'내부자들'이 대종상 작품상 등 5관왕을 거두는 등 올해의 화제작으로서의 위치를 재확인했다 이날 영화제에서 '곡성' 곽도원, '대호' 최민식, '밀정' 송강호, '터널' 하정우 등에 대한 기대 역시 대단하였지만,  결과는 이병헌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편 남우주연상 후보들 중에서 이날 시상식에 이병헌이 유일한 참석자였었다.



이병헌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대종상 참석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참석을 약속했던 영화인들, 특히 배우들은 대종상 행사 참석 여부에 대해 매스컴과 여론을 의식하는 모습들이었다.

그런데 이병헌 측은  논란에 불구하고 한국영화계는 물론 대종상 발전을 위한 대승적인 결단을 내리고 참석을 결정한 것이다. 바쁜 촬영 일정에도 불구하고 강한 책임감에서 참석 결정이 나온 것으로 영화인들 사이에 알려졌다.

이병헌 측의 참가 발표와 함께  결정을 미뤄왔던 다른 배우들에게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으며, 53회 대종상영화제가 그 나름 긍정적인 인식의 토대 위에서 성공 개최와 더불어 유종의 미를 거두게 한 공로를 인정받게 되었다.



이병헌이  이날 밤 행사에 참석한 그것만으로도 분위기를 장악하는 데 큰 기여를 한 셈이었다. 대종상 영화제는 지난해에 이어 많은 배우가 불참 의사를 밝혀 논란이 됐다. 그래서 시상식 당일 수상자를 위해 대리인들이 단위로 올라가는 장면이 많이 나왔다.



 


전통을 이어 제 53회 대종상 영화제를 무리 없이 수행했지만, 내년에는 더욱 확충 발전시켜야 한다는 과제를 남겼다. 이러한 현실에 대해 이병헌은 “53년 동안 이어 온 명예를 되찾는 것이 쉽게 해결될 일이 아니지만 ...  또 명예로운 시상식이 불명예스럽게 없어지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 한다"변화는 개인 의지나 노력도 중요하나 모두 한마음이 돼 조금씩 고민하고 노력하면 이뤄지기 시작된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헐리우드에서 세계적 명성을 얻고도 겸손한 자세를 유지하는 대스타의  발언인만큼, 그  진정성을 신뢰할 수 있는 진솔한 코멘트로 받아들여졌다.





관련기사

관련태그

영화  대종상영화제  내부자들  이병헌  여행기자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