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해외여행

여수항 크루즈부두서 내년 2월 대형 크루즈선 첫 출항

5박6일 일정으로 일본 나가사키, 중국 상해 경유

 

 

여수시(시장 주철현)는 코스타크루즈의 11만t급 크루즈 세레나호가 크루즈전용부두인 여수항에서 국내 승객들을 싣고 내년 2월 23일 첫 출항한다고 밝혔다. 

코스타 세레나호는 여수항이 15만t급으로 부두여건이 개선된 이후 모항으로 첫 출항하는 크루즈선이다. 여수항은 그동안 중국이나 일본에서 출항하는 크루즈선의 기항지로서의 역할을 하였지만 모항으로서의 역할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레나호는 2015년부터 한국에 기항하고 있었으나 그동안 국내에서 출항한 적은 없다. 투어컴 크루즈(주)는 지난 3일 코스타크루즈와 전세선 계약을 체결해 내년 2월 여수에서 첫 출항을 하게 됐다.

내년 2월 23일 여수를 출발, 일본 나가사키와 중국 상해를 경유한 후 28일 여수로 돌아오는 5박6일 일정으로 운항된다. 

코스타 세레나호는 11만4000톤, 길이 290m, 전폭 35.5m의 규모로 승객 3780명과 승무원 11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크루즈여행은 여타 여행방식에 비해 훨씬 편안하고 쾌적한 기분과 즐거움을 제공해 큰 만족감을 준다”며 “여수에서 첫 출항하는 코스타 세레나호를 시작으로 여수항이 크루즈 기항지는 물론 명실상부한 크루즈선 모항으로 자리잡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여수에서 출발하는 세레나호에 많은 여수시민들이 탑승해 진정한 크루즈여행을 만끽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장인들이 직접 전하는 전통과 한옥 이야기 들으러 오세요 대목장들의 작품을 비롯한 무형문화재들의 작품 전시를 관람하는 관객이 작가들의 설명을 직접 듣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오는 2월 9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한옥박람회를 통해 마련된다. 한옥의 전체공정을 책임지는 대목수들의 작품들이 실제 크기의 공포 모형, 축소사이즈의 정자 등으로 전시되며 현장에 상주하는 도편수와 관람객이 직접 소통한다.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소병진 소목장과 16명의 제자 작품이 전시되는 세션에서는 전통 목가구를 제작하는 전체 공정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다양한 기법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작가에게 직접 들을 수 있어 공예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의 참여가 예상된다. 전통가구, 침선, 자수, 도예, 나전, 소반 등 이수자들의 전시는 현대생활에 밀접한 작품들로 김보미 작가의 청자로 만든 커피드리퍼, 커피 핸드밀, 오유미 작가의 나전 작품 등이 전시 도슨트와 함께 페어존으로 꾸며진다. 페어존에서는 전통의 멋은 그대로 살아 있되 실용성과 현대적 디자인 감각을 더한 신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한옥박람회 조직위원회는 “한옥 안에는 전통과 관련된 모든 예술이 담겨있다” 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