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책

완주군, 명품무궁화 100리길 잇는다!

용진읍 1km 구간 등 용진읍-화산면 도로 36km간 13,424주 식재

100리의 명품 무궁화길 조성 등 완주군이 전국 제일의 무궁화 명소도시로의 도약하기 위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완주군은 용진읍 상운리~용진읍 용훈리 1km 구간에 무궁화 큰나무 240주를 식재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용진읍~화산면 도로구간에 조성된 무궁화길은 총 36km로 연장됐으며, 식재된 무궁화 또한, 13424주에 이르게 됐다.

 

군은 이와 함께 이미 식재된 무궁화 13184주에 4000여포의 퇴비주기 작업을 실시했다.

 

완주군은 용진읍에서 화산면까지 명품 무궁화길 100를 목표로, 무궁화의 식재 및 관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며, 이 구간은 2015년 산림청 명품무궁화길로 선정된 바 있다.

 


 

 

군은 지난 2007년 산림청 지원으로 고산휴양림 내 무궁화동산을 조성한 것을 계기로 그동안 꾸준히 나라꽃인 무궁화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특히 공원과 녹지화단에 무궁화동산 5개소를 조성, 주민들의 나라사랑을 고취할 수 있는 현장 학습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우리 군은 군민들과 완주를 찾는 방문객이 나라꽃 무궁화를 쉽게 접하고 감상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고 무궁화 명소도시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무궁화 관리 및 조성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련태그

무궁화  용진읍  화산면  고산휴양림  산림청








장인들이 직접 전하는 전통과 한옥 이야기 들으러 오세요 대목장들의 작품을 비롯한 무형문화재들의 작품 전시를 관람하는 관객이 작가들의 설명을 직접 듣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오는 2월 9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한옥박람회를 통해 마련된다. 한옥의 전체공정을 책임지는 대목수들의 작품들이 실제 크기의 공포 모형, 축소사이즈의 정자 등으로 전시되며 현장에 상주하는 도편수와 관람객이 직접 소통한다.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소병진 소목장과 16명의 제자 작품이 전시되는 세션에서는 전통 목가구를 제작하는 전체 공정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다양한 기법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작가에게 직접 들을 수 있어 공예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의 참여가 예상된다. 전통가구, 침선, 자수, 도예, 나전, 소반 등 이수자들의 전시는 현대생활에 밀접한 작품들로 김보미 작가의 청자로 만든 커피드리퍼, 커피 핸드밀, 오유미 작가의 나전 작품 등이 전시 도슨트와 함께 페어존으로 꾸며진다. 페어존에서는 전통의 멋은 그대로 살아 있되 실용성과 현대적 디자인 감각을 더한 신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한옥박람회 조직위원회는 “한옥 안에는 전통과 관련된 모든 예술이 담겨있다” 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