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8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책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4년 연속 대한민국 최우수축제로 선정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의 2017년 문화관광축제 최우수축제로 선정됐다.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는 고군면 회동리와 의신면 모도리 사이의 바다가 조수 간만의 차로 길이 2.8㎞에 걸쳐 폭 40여m의 바닷길이 열리는 시기에 맞춰 개최되고 있다.

  

지난 2008년 이후 5년 연속 우수 축제로 선정된 이후 2014년부터 4년 연속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우수축제로 선정됐다.

  

진도군은 올해 뽕할머니 소망띠 잇기, 새벽 바닷길 횃불퍼레이드 등 바닷길 열림을 활용한 축제 프로그램과 전통 민요·민속 공연과 체험으로 국내·외 방문객을 끌어 모아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축제로 발돋움 했다.

  

특히 열려라 무지개길(컬러풀 진도), 외국인 씨름대회와 글로벌 존 운영, 새벽 바닷길 횃불퍼레이드 등이 축제장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또 5,000원권 자유이용권 판매로 경제적 수익을 창출하고 새벽 바닷길 횃불퍼레이드에 외국인 2,000여명이 참여하는 등 축제를 통한 직·간접적인 경제 효과만도 수십억원에 달했다.

  

내년에 개최되는 제39회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는 오는 4월 26일(수) 부터 4월 29일(토)까지 4일 동안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신비의 땅을 울려라’ 북놀이 퍼레이드 등 주민 참여형 프로그램을 도입, 바닷길 열림을 활용한 Killer Contents(킬러 컨텐츠)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대한민국 민속문화예술특구에 걸맞은 고유의 민속·문화 볼거리와 체험 코너를 확대하는 한편 한국관광공사 해외 지사를 통해 국내·외 홍보도 강화하는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축제로 만들어 갈 계획이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4년 연속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우수 축제로 선정된 것은 군민들의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라는 생각으로 최우수 축제로서의 명성을 이어나가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2017년 문화관광축제로 전국에서 총 41개 축제를 선정해 등급에 따라 예산을 지원한다.

 


관련기사








부산 남구, 2017 백운포 달맞이축제 개최 부산 남구(구청장 이종철)와 남구 문화원(원장 성재영)은 오는 2월 11일(토) 오후3시부터 백운포체육공원에서 민족 고유의 명절인 정월대보름을 맞아 지역발전과 주민의 안녕을 기원하는 『2017 백운포 달맞이축제』를 개최한다. 올해 18번째인 달맞이축제는 구민 모두의 무사안녕과 소망을 기원하는 전통행사이다. 이번 행사는 오후 4시부터 하울사물놀이의 지신밟기, 비나리, 상모돌리기를 시작으로 식전행사의 막이 오르고 이어서 남구오륙도여성합창단 축하공연, 남구민의 무사안녕과 남구 발전을 비는 기원제가 용호향우회 주관으로 진행된다. 오후6시경 대북 개식 3타 후 버튼터치와 동시에 채화대에 불꽃이 점화되고 구민들의 소망을 가득 담은 풍선을 직접 하늘로 날리는 퍼포먼스 후 남구 청년연합회에서 제작한 높이 20m, 지름 8m의 소원지를 꽂은 대형 달집을 태운다. 이때 참석자들은 떠오르는 달을 향해 각자의 소원을 빌며 타오르는 달집주변으로 구민과 초청내빈, 출연한 공연팀 모두가 하나로 어우러져 흥풀이 한마당으로 달맞이 축제를 마무리 하게 된다. 부대행사로는 △소원지 적어 새끼줄 달기 △새해 운세보기 △부럼깨기 △전통놀이체험 등 다채로운 기원행사를 참여구민이 직접 체험하고 참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