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1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스포츠

한․중․일 축구 삼국지 진도군에서 23일 개막

제1회 진도아리랑배 U-14 국제축구대회 29일까지 힘찬 경연
한국, 일본, 중국 등 총 12개팀 300여명의 선수 참가


보배섬 진도군에서 중국, 일본, 한국 등 12개팀 300여명의 선수, 임원 등이 참가하는 ‘제1회 진도아리랑배 U-14 국제축구대회’가 지난 12월 23일(금)부터 29일(목)까지 펼쳐지고 있다.

3개소의 축구경기장을 사전 점검하고, 미흡한 시설에 대해서는 재정비했으며, 선수단 연습장 제공, 통역․안내공무원․자원봉사자 등을 지정하고 대회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이번 대회는 진도공설운동장, 아리랑체육공원 등 3개 경기장에서 오전, 오후를 나누어 총 42경기를 펼친다.

대회기간 중 휴식시간을 갖고 대회 참가팀들이 운림산방, 진도타워 등 진도군의 주요 관광지와 문화탐방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결승전은 12월 29일(목) 진도공설운동장에서 1시50분에 SBS 스포츠 TV에서 생중계될 예정이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유소년 축구 발전이 대한민국과 전 세계 축구의 밑바탕이 되고 있다”며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적의 경기장 환경을 제공하고, 안전하고 차질없이 대회가 진행되도록 행정력을 집중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