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경상도

컴컴한 동천지하도, 벽화로 생기 넘치는 변신

경주시 동천동 관문인 동천지하도에 동천동을 상징하는 황룡과 육부촌을 그린 벽화가 완성되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동천동이 택지개발과 시청이전으로 도시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경주의 새로운 중심지역으로 부상하였음에도 광복 후 일본과 만주에서 돌아온 사람들의 후생촌이었던 동천지하도 주변의 대안마을과 북천마을은 도시계획이 제대로 정비되지 않아 낙후된 지역으로 남아 있었다.

특히 동천 지하도 주변은 경주경찰서에서 여성안심귀갓길로 지정하여 수시로 순찰할 정도로 범죄에 취약한 우범지대였다.

이에 황석호 동천동장은 올해 경주시에서 실시한 ‘읍면동 역량강화 평가’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여 받은 포상금으로 어린이와 여성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고 단순한 통행로가 아닌 가족의 산책길이 될 수 있는 지하도 벽화사업을 진행했다.

 

 

완성된 벽화는 풍요와 안녕을 기원하는 황룡과 신라인의 혼인 화백의 정신을 전통적인 예술 기법과 현대적 감각을 조화롭게 나타내고 있다.

인근에 거주하는 정종호 동천동주민자치위원장은 “컴컴한 지하도가 벽화로 인해 생동감이 넘치고, 무엇보다 어린이와 여성이 안심하고 통행할 수 있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황석호 동천동장은 “벽화가 단순한 채색 그림에서 벗어나 주민의 안전을 지키고 더 나아가 지역 주민의 삶에 활기를 불어넣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장인들이 직접 전하는 전통과 한옥 이야기 들으러 오세요 대목장들의 작품을 비롯한 무형문화재들의 작품 전시를 관람하는 관객이 작가들의 설명을 직접 듣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오는 2월 9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한옥박람회를 통해 마련된다. 한옥의 전체공정을 책임지는 대목수들의 작품들이 실제 크기의 공포 모형, 축소사이즈의 정자 등으로 전시되며 현장에 상주하는 도편수와 관람객이 직접 소통한다.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소병진 소목장과 16명의 제자 작품이 전시되는 세션에서는 전통 목가구를 제작하는 전체 공정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다양한 기법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작가에게 직접 들을 수 있어 공예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의 참여가 예상된다. 전통가구, 침선, 자수, 도예, 나전, 소반 등 이수자들의 전시는 현대생활에 밀접한 작품들로 김보미 작가의 청자로 만든 커피드리퍼, 커피 핸드밀, 오유미 작가의 나전 작품 등이 전시 도슨트와 함께 페어존으로 꾸며진다. 페어존에서는 전통의 멋은 그대로 살아 있되 실용성과 현대적 디자인 감각을 더한 신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한옥박람회 조직위원회는 “한옥 안에는 전통과 관련된 모든 예술이 담겨있다” 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