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1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부산/울산

김석준 교육감 22일 부산교육대상 시상

초등교육 부문에 오병헌 전 동래교육지원청 교육장, 중등교육 부문에 박규찬 전 부흥고등학교 교장, 사회교육 부문에 허탁 부산문화지킴이 대표 각각 선정

김석준 부산광역시교육감이 22일 오후 3시 시교육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제29회 부산교육대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에게 시상을 했다.

부문별 부산교육대상 수상자는 초등교육 부문에 오병헌 전 동래교육지원청 교육장이, 중등교육 부문에 박규찬 전 부흥고등학교 교장이, 사회교육 부문에 허탁 부산문화지킴이 대표가 각각 선정됐다.

초등부문 오 전 교육장은 39년 간 초등학교 교원과 교육청 및 직속기관 전문직으로 재직하면서 부산 최초 발명교육센터 설치, 교수학습지원센터 기획 및 구축 등 창의적인 업무 수행과 학교 교육역량 제고와 공교육 정상화 지원으로 교육활동의 내실을 기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중등부문 박 전 교장은 35년 간 중․고등학교 교원 및 시교육청 전문직으로 종사하면서 학생생활지도 및 청소년단체 활동에 주력하고, 전국 최초로 대안교실을 기획․운영하였으며 학생수련교육의 매뉴얼을 제시하여 학생 수련활동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한 공로를 높이 샀다.

사회교육 부문 허 대표는 교육공동체부산시민모임을 창립하여 학교도서관의 활용도를 높이고 1문화재 1지킴이 운동 전개, 우리 고장 문화재지킴이운동을 수행하는 문화재지킴이 양성사업, 부산학생교육원 에코트래킹 강사로 부산의 역사와 금정산 지리 문화에 대한 교육활동을 수행해 왔다.

김 교육감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오늘 시상식은 오랜 세월 부산교육 발전을 위해 헌신해 오신 세 분께 감사를 드리기 위해 마련했다”며 “부산교육가족은 수상자 여러분의 헌신과 봉사를 귀감으로 삼아 모두에게 희망을 주는 부산교육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장인들이 직접 전하는 전통과 한옥 이야기 들으러 오세요 대목장들의 작품을 비롯한 무형문화재들의 작품 전시를 관람하는 관객이 작가들의 설명을 직접 듣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오는 2월 9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한옥박람회를 통해 마련된다. 한옥의 전체공정을 책임지는 대목수들의 작품들이 실제 크기의 공포 모형, 축소사이즈의 정자 등으로 전시되며 현장에 상주하는 도편수와 관람객이 직접 소통한다.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소병진 소목장과 16명의 제자 작품이 전시되는 세션에서는 전통 목가구를 제작하는 전체 공정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다양한 기법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작가에게 직접 들을 수 있어 공예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의 참여가 예상된다. 전통가구, 침선, 자수, 도예, 나전, 소반 등 이수자들의 전시는 현대생활에 밀접한 작품들로 김보미 작가의 청자로 만든 커피드리퍼, 커피 핸드밀, 오유미 작가의 나전 작품 등이 전시 도슨트와 함께 페어존으로 꾸며진다. 페어존에서는 전통의 멋은 그대로 살아 있되 실용성과 현대적 디자인 감각을 더한 신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한옥박람회 조직위원회는 “한옥 안에는 전통과 관련된 모든 예술이 담겨있다” 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