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영화

부산시, 내년 영화영상산업 발전 위해 예산 146억원 투입

부산시는 세계 영화산업 시장규모의 지속성장과 아시아 시장 확대 및 중국 영화산업의 빠른 성장에 대응하기 위하여, 내년도 영화영상산업 발전 예산을 2016년도 대비 약 66%를 증액시킨 58억원을 새롭게 추가 투입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관광공사에서 지난 1일 발표한 부산대표 이미지영화는 부산국제영화제의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형성된 도시 브랜드다. 부산시는 이러한 영화도시 부산이라는 브랜드에 발 맞춰 내년도에는 영상산업센터 준공 등 영화․영상인프라 조성 사업에 막바지 박차를 가하면서, 본격적으로 영화산업을 촉진 할 수 있는 영화기획개발 사업 등 소프트웨어 시책 사업을 새롭게 확대 추진한다.

 

내년 10월 준공 계획 인 『영상산업센터(2단계)』는 영화․영상기업체 입주와 감독, 프로듀서 등 개인 창작을 위한 공간이 조성되며, 영화 기획․개발에서 제작, VFX 후반작업 업체 등의 기업을 유치하여 영화산업 발전의 기반을 다지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하여 부산시는 역외 또는 역내 확장 기업유치를 위하여 임시 숙소, 임차료, 시설․장비설치비 등을 지원한다.

 

이러한 수도권 영화영상기업체의 적극 유치 노력과 함께 영화제작지원펀드에도 24억원을 출자하여 영화영상기업체의 부산 영화제작을 활성화 시킬 계획이다. 또한, 부산은 자연과 근․현대 건물 등이 현존하는 촬영하기 좋은 도시로 전국대비 31%이상의 장편 극영화를 촬영한다. 이에 더욱 더 안정적이고 편안한 촬영을 위하여 지자체 최초로 해운대 소재 호텔을 매입하여 영화인 전용숙소(30실)인 『시네마하우스 부산』을 내년 3월에 오픈하여 운영한다.

 

특히, 시는 내년에 영화제작의 기초단계이며 제작의 R&D 과정이라고 할 수 있는 『부산프로젝트 발굴 영화기획개발사업』과 국내뿐만 아니라 헐리우드, 중국 등 블록버스터 해외영상물 부산 촬영 유치를 위한 『부산로케이션 인센티브 지원 사업』을 추진하여 전 세계적으로 영화창의도시 부산 브랜드 가치를 상승시킬 것으로 본다고 하였다.

 

지난 10월에 개교한 『부산아시아영화학교』는 미래 아시아 영화를 이끌어갈 프로듀서 양성과 아시아 영화산업 동반성장을 위한 정규 프로그램이 내년 3월에 시작한다. 한편 12월말에 최종합격 발표하는 부산아시아영화학교의 2017년도 국제 영화비즈니스 아카데미 교육생 모집에 중국, 일본 등 23개국 114명이 지원 5.7대1의 경쟁률을 보일 정도로 부산이 아시아 영화․영상산업의 중심축에 있다고 하였다.

 

부산시 조원달 영상콘텐츠산업과장은 “이러한 다양한 사업, “부산”하면 떠오르는 “영화” 이미지에 맞게 영화․영상산업의 새로운 시책 추진을 위하여 146억원을 투입 할 계획이라고 하였다.


관련기사








장인들이 직접 전하는 전통과 한옥 이야기 들으러 오세요 대목장들의 작품을 비롯한 무형문화재들의 작품 전시를 관람하는 관객이 작가들의 설명을 직접 듣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오는 2월 9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한옥박람회를 통해 마련된다. 한옥의 전체공정을 책임지는 대목수들의 작품들이 실제 크기의 공포 모형, 축소사이즈의 정자 등으로 전시되며 현장에 상주하는 도편수와 관람객이 직접 소통한다.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소병진 소목장과 16명의 제자 작품이 전시되는 세션에서는 전통 목가구를 제작하는 전체 공정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다양한 기법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작가에게 직접 들을 수 있어 공예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의 참여가 예상된다. 전통가구, 침선, 자수, 도예, 나전, 소반 등 이수자들의 전시는 현대생활에 밀접한 작품들로 김보미 작가의 청자로 만든 커피드리퍼, 커피 핸드밀, 오유미 작가의 나전 작품 등이 전시 도슨트와 함께 페어존으로 꾸며진다. 페어존에서는 전통의 멋은 그대로 살아 있되 실용성과 현대적 디자인 감각을 더한 신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한옥박람회 조직위원회는 “한옥 안에는 전통과 관련된 모든 예술이 담겨있다” 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