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1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제

러시아 대사, 계획된 범죄로 터키에서 피살...'속수무책'


[온라인뉴스팀] 터키 주재 러시아대사가 앙카라의 한 전시회에서 괴한에게 총격을 당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터키 현지 매체는 19일(현지시간) 오후 안드레이 카를로프 러시아대사가 터키의 수도 앙카라의 현대미술관에서 열린 '터키인의 눈으로 본 러시아' 개막식에서 축사하던 중 현장에 잠입한 괴한이 발사한 총을 맞고 쓰러졌다고 보도했다.

카를로프 대사는 즉시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으며 괴한은 현장에서 사살됐다. 이 사고로 카를로프 대사 주위에 있던 참석자도 여러 명 총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알튼타시라는 이름의 터키 경찰로 파악된 범인은 현장에서 사살되기 전 '알라는 위대하다'는 이슬람 구호와 함께 "알레포를 잊지 말라"고 소리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외교부 대변인은 "우리는 이번 러시아 대사 피격 사건을 테러 행위로 규정한다"며 "터키 정부와 긴밀히 접촉하고 있으며 터키 측은 이번 사건에 대한 면밀하고 다면적 수사를 확약했다. 살인범들은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