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제

베를린 트럭 테러 예상한 美당국 "옥외 시장 공격 발생 위험"

버킹엄대 앤서니 글리스 교수 "크리스마스 시장 공격받을 거란 분명한 정보 있었다"



[온라인뉴스팀] 베를린 크리스마스 시장 트럭 테러에 안전 불감증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베를린 테러에 앞서 미국 정부가 유럽 내 테러 위협을 경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보도에서 버킹엄대 앤서니 글리스 교수는 "미국이 가진 테러 정보를 독일 경찰도 알고 있었다면 더 강한 대응책이 마련됐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지난달 말 미국 국무부는 "IS와 알카에다, 추종세력 등이 유럽에서 테러 공격을 감행할 믿을만한 정보가 있다"고 자국민에 대해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휴일 축제와 행사, 옥외 시장에서 공격이 발생할 수 있다"고 특정해 경고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글리스 교수는 "크리스마스 시장이 공격받을 것이라는 분명한 정보가 있었다면 크리스마스 시장은 위험이 해결될 때까지 모두 문을 닫았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테러는 19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브라이트샤이트 광장의 크리스마스 시장에 대형 트럭이 덮쳐 발생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테러로 인해 최소 9명이 숨지고 45명이 다쳤다.

성탄절과 연말연시를 앞둔 시점에서 벌어진 베를린 테러로 유럽 각국은 비상 경계 태세에 들어갔다. 프랑스는 전국 크리스마스 시장에 경비 수위를 높였으며 스위스와 체코 등 유럽 국가들도 잇따라 치안 강화에 나섰다.








장인들이 직접 전하는 전통과 한옥 이야기 들으러 오세요 대목장들의 작품을 비롯한 무형문화재들의 작품 전시를 관람하는 관객이 작가들의 설명을 직접 듣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오는 2월 9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한옥박람회를 통해 마련된다. 한옥의 전체공정을 책임지는 대목수들의 작품들이 실제 크기의 공포 모형, 축소사이즈의 정자 등으로 전시되며 현장에 상주하는 도편수와 관람객이 직접 소통한다.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소병진 소목장과 16명의 제자 작품이 전시되는 세션에서는 전통 목가구를 제작하는 전체 공정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다양한 기법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작가에게 직접 들을 수 있어 공예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의 참여가 예상된다. 전통가구, 침선, 자수, 도예, 나전, 소반 등 이수자들의 전시는 현대생활에 밀접한 작품들로 김보미 작가의 청자로 만든 커피드리퍼, 커피 핸드밀, 오유미 작가의 나전 작품 등이 전시 도슨트와 함께 페어존으로 꾸며진다. 페어존에서는 전통의 멋은 그대로 살아 있되 실용성과 현대적 디자인 감각을 더한 신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한옥박람회 조직위원회는 “한옥 안에는 전통과 관련된 모든 예술이 담겨있다” 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