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1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제

칠레 외교관, 보는 사람이 낯부끄러운 도덕성...논란 거세져


[온라인뉴스팀] 칠레 외교관 박모 참사관에게 성추행 당한 칠레 미성년자들의 증언이 잇따르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칠레 방송사 채널13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자사의 고발 프로그램 '엔 수 프로피아 트람파(En Su Propia Trampa, 자신의 덫에 걸리다)'에서 주칠레 한국대사관에 근무하는 한국인 외교관 박 참사관의 미성년자 성추행 의혹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9월 14세의 현지 여학생 제보로부터 시작된 방송은 함정취재로 박 참사관이 성추행 하는 장면을 담았다.

박 참사관은 주칠레 한국대사관서 문화를 담당하고있다.

영상에 담긴 박 참사관은 "눈, 입술, 그리고 가슴이 좋다"며 "너의 가슴에서 쉴 수 있어서"라고 말했다. 또 연기자를 안고 다리를 만지는가 하면 여학생의 거부에도 불구하고 강제로 뽀뽀를 하는 등 추행을 일삼았다.

이후 프로그램 제작진이 등장해 함정취재였음을 밝히자 "제발 부탁한다"고 사정했다.

외교부는 박 참사관을 조만간 국내 소환해 조사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또 칠레 현지 검찰 수사에도 협조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외교부는 박 참사관의 직무를 이미 정지하고 감사에 착수한 상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