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4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서울

겨울철 층간소음 증가하는 이유는 ?

- 겨울철 실내활동 증가로 뛰거나 걷는 소리 크게 늘어
- 서울시, ‘14년 4월부터 2년 8개월간 ‘층간소음 전문 컨설팅단’ 상담 1,694건 분석
- 서울시 "예방 수칙 잘 지키고 이웃 간 각별한 주의와 배려 필요" 강조

서울시는 ‘층간소음 전문 컨설팅단’ 운영을 시작한 ‘14년 4월부터 지난 2년 8개월간 접수된 전체 민원 상담 1,694건을 분석한 결과, 여름철에는 층간소음 상담건수가 감소하고, 가을이 시작돼 겨울로 넘어가면서 상담 건수가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14년의 경우 10월을 시작으로 ‘15년 4월까지 층간소음 민원 상담이 지속적으로 증가하였고, ‘15년 10월부터 ‘16년 3월까지 동일한 추세를 보였다. 올해도 9월부터 민원 상담이 증가하고 있어 비슷한 경향을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층간소음 갈등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아이, 어른들이 뛰거나 걸으면서 발생하는 소음이 전체의 55.8%를 차지했다.
또한, 망치질, 가구를 끌거나 문 개폐로 인한 소리가 9.1%이며, 악기, 운동기구, 가전제품 소리 6.5%, 애완동물이 짖는 소리 4.7% 순으로 나타났다.
주거위치별 층간소음 피해를 살펴보면, 위층의 층간소음으로 인해 아래층에서 불편을 호소하는 경우가 69.4%로 가장 많았으며 아래층의 과도한 항의와 우퍼(woofer, 저음용 스피커)설치 등 보복 소음을 비롯한 아래층 소음으로 인한 위층 거주자가 고통을 호소하는 경우도 23.4%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울시는 동절기에는 낮은 기온과 아이들의 방학으로 실내활동이 증가하여 공동주택의 층간소음 갈등이 발생할 소지가 높은 것을 강조하며 각 주체별(위층·아래층·관리사무소) 주의사항을 안내했다.
또한, 층간소음 갈등이 발생했을 경우 직접 대면하여 항의하기보다는 제3자의 중재를 요청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관리사무소, 이외 기관에서 운영하는 상담실에 문의할 것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하여 서울시는 ‘14년부터 층간소음에 대한 기술적 자문․예방교육, 민원상담을 지원하고자 총 20명(△분야별 전문가 10명 : 교수, 협회, 소음측정전문가, 갈등조정전문가,△실무전문가 10명: 커뮤니티 전문가, 퇴직공무원)이 참여하는 층간소음 전문컨설팅단을 운영하고 있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층간소음 갈등이 증가하는 겨울철을 맞아 그 어느 때보다 갈등 해결을 위해 상호배려와 차분한 대처가 필요하다”며 “문제발생 시 직접 항의 방문하는 등 감정대립을 자제하고 아파트 관리사무소나 서울시 층간소음 상담실 등 제3의 중재자를 통해 해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기자정보

관리자

축제뉴스 운영 관리자 정보 서비스 책임을 맡고 있는

사단법인 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입니다.

'축제'가 모티브가 되어 사회전반에 걸친 기사 및 정보를 서비

스합니다. 감사합니다.

프로필 사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