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6 (일)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내

베일 속 '샤이(Shy) 박근혜', 탄핵 가결에 '빨간불'

트럼프 대통령 만든 '샤이' 표심, 탄핵 정국 주요 변수



[온라인뉴스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소추안에 '샤이 반대표'가 중요한 변수로 떠올랐다.

9일 진행되는 박 대통령 탄핵 표결을 두고 '샤이 반대표'가 가결에 장애물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정치권을 중심으로 불거지고 있다. '샤이'는 최근 미국 대선에서 승리한 도널드 트럼프들 두고 나온 조어다. 미국에서는 '마음속으로 도널드 트럼프 후보를 지지하면서도 대외적으로는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한다'고 말한 유권자를 '샤이 트럼프'라고 칭했다. 이와 관련해 탄핵 지지 의사를 표명한 여당 의원 사이에서도 내심 탄핵을 반대하는 '샤이 반대표'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안한 '탄핵투표 인증샷'은 이같은 샤이 반대표를 막기 위한 방법으로 읽힌다. 실제 투표장에서 의원 개개인이 탄핵 찬반 여부를 공개함으로써 겉과 속이 다른 태도를 지양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이에 새누리당 지도부와 친박(친박근혜)·주류 의원들은 "투표 인증샷은 국회의원의 투표권을 과도하게 압박한다"고 반발하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