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7 (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책

목포시 2017년 국비현안사업 60건 3,958억원 확보

- 전년 대비 891억원, 29%증가

목포시는 2017년 국비 예산 3,958억원을 확보해 지난해 국비 3,067억원 보다 891억원(29%)이 증가하는 성과를 이루었다.

박홍률 시장은 정부의 신규사업 억제 및 유사중복사업 통폐합 방침에도 불구하고 국회를 수차례 방문해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함께 현안사업에 대해 정부지원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국비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주요 반영사업으로는 남해안 철도(목포~보성)간 고속화사업은 2천211억원, 호남고속철도 2단계(목포~송정)는 730억원, 해양수산과학원 건립관련 10억원, 삼학부두 활용방안 검토용역(삼학도 국제카페리 다목적부두 건립) 1억원이 증액된 3억원, 목포시 보훈회관 건립사업 2억5천만원, 국립 호남권 생물자원관 건립 79억원, 목화로 덮인 고하도 여행 1억5천만원, 목포 하당청소년 문화의 집 건립 6억원 등이다.

남해안 철도(목포~보성) 고속화사업은 2020년 완공되면 목포에서 부산(2시간50분 소요)을 잇는 남해안 관광시대의 촉매가 될 전망이며, 부산ㆍ경남권의 많은 관광객이 목포를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호남고속철도 2단계(목포~송정) 건설사업은 지역 경기활성화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삼학도 국제카페리 등 다목적 부두건설 사업은 관광기능을 재창출해 낙후된 서남권 관광사업 활성화에 청신호를 알리고, 노후된 보훈회관 재건립 사업은 보훈가족의 복지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목포시 사업 중 2017년 전남도에 반영된 사업으로는 해양수산과학원건립 25억원(국10,도5), 황해역사교류관 8억원(국4,도4), 국제 수묵화 비엔날레 개최 10억원, 응급의료 전용헬기 중형급 교체 12억원,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지원 4억2천6백만원, 북항ㆍ남해 하수처리장 정비사업(악취방지) 17억3천5백만원(국15.8,도1.58), 도서지역상수도 해저관로 매설공사 3억6천5백만원(국3.5,도0.15), 소규모 마을 하수도정비(산정,삼향,상동) 1억5백만원 등이다.

이 같은 성과는 박홍률 시장이 국고예산 확보의 중요성을 인식해 연초부터 기획재정부와 각 관련부처, 전남도 및 국회 주요 상임위원, 예결위원 등을 수시로 방문해 현안사업 국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다.

관련기사








2017 한옥박람회, 오는 9일 개막 전통문화를 이어나가는 장인과 건축가, 젊은 크리에이터들이 소통하는 2017한옥박람회가 오는 2월 9일~12일, 나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2017한옥박람회는 국토교통위원회와 한옥박람회 조직위원회 공동주최로 월간한옥이 주관하고 KBS가 후원한다. 올 해로 2회째를 맞는 한옥박람회에서는 전통정자 상량식 의례 재현과 전통식 수기와 제작의 시연 등을 만나볼 수 있으며 100여명의 장인과 대학을 비롯한 200여개의 관련단체 및 기업이 참가해 한옥의 모든 것을 총체적으로 체험할 수 있게 구성되었다. 대목장 전시는 현역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도편수들이 참가, 한옥건물에 깃든 목수의 신념을 박람회장으로 그대로 옮겨놓는 대규모 기획이다. 또한 일본을 대표하는 오가와 미츠오 대목장의 참가로 목조건축의 오랜 전통을 가진 한국과 일본 양국 고건축의 오늘을 살펴보고 이어 다양한 현대기술과 접목된 신한옥과 친환경건축으로서의 다양한 가능성을 그리는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대목장들의 작품을 비롯한 무형문화재들의 작품 전시를 관람하는 관객들이 박람회 현장에 상주하는 작가들의 설명을 직접 들을 수 있어 한옥과 전통건축을 공부하는 학생들에게는 더 없이 좋은 기회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