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4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제

이탈리아 '개헌' 급제동…국민투표 결과 반대여론 유리

개헌안 반대표 과반 넘어…마테로 렌치 총리 사임 불가피



[온라인뉴스팀] 이탈리아 마테로 렌치 총리가 추진한 개헌안에 급제동이 걸렸다.

라 스탐파 등 다수의 이탈리아 현지 매체들은 4일(현지시간) 개헌안 찬반 국민투표 출구조사 결과를 이날 발표했다. 반대표가 55~59%, 찬성표는 41~45%로 집계돼 사실상 개헌안이 부결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이탈리아 개헌안 찬반 국민투표는 마테로 렌치 총리가 앞장서 추진했다. 상원 의원수를 351명에서 100명으로 대폭 줄이고, 지방정부 20곳의 권한을 축소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형식적 관료주의를 탈피해 국정 운영 비용을 줄이고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이탈리아를 만들겠다는 취지다.

그럼에도 개헌안이 투표에서 부결됨에 따라 렌치 총리는 사임이 불가피해졌다. 그는 개헌안이 부결되면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온 바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로인해 대중영합주의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영국과 미국에 이어 이탈리아에도 포퓰리즘이 힘을 얻어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