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3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제

우병우-김재원, 텔레그램으로 망명?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경질된 후 '텔레그램' 메신저로 망명했다.

31일 한 매체에 따르면 우 전 수석은 새벽 1시 6분쯤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 가입했다. 이는 그의 전화번호를 저장해둔 다른 사용자들의 텔레그램 메신저에 표시되면서 알려졌다.

텔레그램 메신저는 전화번호가 저장되어 있는 사람이 새로 가입하면 이를 사용자에게 알려주는 기능이 있다.

지난 26일에는 김재원 전 수석이 텔레그램에 가입했다. 김 전 수석은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였던 2014년 당시 국회의원들까지 '텔레그램 망명'에 나서자 "당 차원에서 대응해야 하니 텔레그램 가입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적 있다.

이들은 청와대에서 지급받아 사용하던 보안폰에서 텔레그램을 사용하다가 보안폰 반납 후 개인 소유인 휴대전화로 텔레그램에 다시 가입한 것으로 보인다.

텔레그램은 대화내용이 저장되지 않고 대화상대를 암호화할 수 있어 국내에서 사찰당할 위험이 비교적 낮다.

텔레그램의 국내 사용은 2014년 10월 검찰의 '카카오톡 사찰' 논란이 불거졌을 때와 지난 3월 테러방지법 통과 직후 급격히 늘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