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세계의 축제

히간테스 페스티벌, 필리핀 앙고노시에서 개최

- 11월 22일과 23일 이틀간 리살 주 앙고노시에서 개최
- 3미터가 넘는 종이 거인들의 행렬과 각종 퍼레이드, 경연대회 등 펼쳐질 예정





필리핀관광청(www.7107.co.kr)은 필리핀 리살 주 예술의 수도인 앙고노시에서 히간테스 페스티벌이 11 22일부터 이틀간 열린다고 밝혔다.

히간테스 페스티벌은 앙고노 주민들이 어부들의 수호성인인 성 클레멘테를 기리기 위해 시작한 축제이다. 스페인 식민지 시절, 앙고노 주민들은 천주교 선교사들이 전파한 멕시코 예술 양식을 활용해 스페인 지배자들을 풍자하기 위한 종이 거인들을 만들기 시작했고 이후 이는 ‘거인들의 축제’라고 불리게 되었다. 히간테스는 스페인어로 '거인'을 뜻한다.

매년 11월에 열리는 히간테스 페스티벌의 특징 중 하나는 약 3미터가 넘는 종이로 만들어진 거인들의 행진이다. 이 거인들은 앙고노시의 주변 13개의 바랑가이(마을) 주민들이 만든40~50여개의 종이 히간테스(거인들)로써 각 바랑가이의 특색과 개성을 나타낸다. 특히 종이 거인들은 재활용품들로 만들어져 앙고노시가 친환경 도시임을 보여준다.

축제 기간에는 거리에서 펼쳐지는 각종 퍼레이드, 노래 및 미술 경연대회, 요리 대회, 운동회, 취업 박람회 등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들을 경험 할 수 있다. 축제 하이라이트로는 종이 거인들의 행진과 그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물싸움 이벤트이다. 행진 그룹들은 물병 및 물총 등을 이용해 물싸움을 벌이며 축제의 흥을 더욱 달아오르게 한다.

필리핀관광청 관계자는 "앙고노시는 예술의 수도로 불릴 정도로 수많은 예술가들이 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미술 애호가들이 방문하고 싶어하는 도시 중 하나로 꼽힌다”라며 “예술가들의 혼이 담겨 있는 히간테스 페스티벌을 통해 필리핀의 흥을 경험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예술의 수도 앙고노시는 필리핀 리잘 주에 위치해 있으며 마닐라에서 동쪽으로 약 30km 거리에 있다. 마닐라에서 지프니 또는 택시로 이동하면 약 50분 정도 소요된다.  


관련기사








장인들이 직접 전하는 전통과 한옥 이야기 들으러 오세요 대목장들의 작품을 비롯한 무형문화재들의 작품 전시를 관람하는 관객이 작가들의 설명을 직접 듣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오는 2월 9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한옥박람회를 통해 마련된다. 한옥의 전체공정을 책임지는 대목수들의 작품들이 실제 크기의 공포 모형, 축소사이즈의 정자 등으로 전시되며 현장에 상주하는 도편수와 관람객이 직접 소통한다.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소병진 소목장과 16명의 제자 작품이 전시되는 세션에서는 전통 목가구를 제작하는 전체 공정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다양한 기법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작가에게 직접 들을 수 있어 공예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의 참여가 예상된다. 전통가구, 침선, 자수, 도예, 나전, 소반 등 이수자들의 전시는 현대생활에 밀접한 작품들로 김보미 작가의 청자로 만든 커피드리퍼, 커피 핸드밀, 오유미 작가의 나전 작품 등이 전시 도슨트와 함께 페어존으로 꾸며진다. 페어존에서는 전통의 멋은 그대로 살아 있되 실용성과 현대적 디자인 감각을 더한 신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한옥박람회 조직위원회는 “한옥 안에는 전통과 관련된 모든 예술이 담겨있다” 며



배너
배너
배너